E-mail 상담

시력훈련법(비젼테라피)의 역사
안과의의 범주에서 볼 때 시력의 메카니즘에 대해서는 오랫동안 헬름홀츠 설이 유력했었다. 이는 안과교과서에도 실려있는데 간단히 말해서 시력이라는 것은 안구의 문제이고, 안구가 변형되어 버리면 안되므로 안경을 쓰라는 것이 요지이다.

거기에 대해서 1930베이츠라는 뉴의 안과의가 헬름홀츠설에 대한 비판으로써, 시력은 단순히 안구의 문제만이 아니고 외안근도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는 설을 발표했다.

외안근이라는 것은 눈언저리를 둘러싸고 있는 6종류의 근육(직근이나 사근 등)을 말하는 것으로 안구가 다소 변형을 해도 외안근의 작용으로 시력의 조절은 가능하다는 설이다.그러므로 "외안근을 훈련해서 눈을 편안히 사용하면 시력은 향상된다"는 베이츠설은 그 무렵 안과의들 사이에 대선풍을 불러일으켰다.

지금에 와서야 겨우 우리나라에서도 유일하게 소개되고 있는 것이 이 베이츠 이론이다. 베이츠 이론은 그 무렵에도 나름대로 의미를 지니고 있었으나 지금에 와서는 뚜렷한 후계없이 단편적으로 이어져오는 것이 현실이다.

그러나 한편으로 미국에서는 안과의와는 별도로 시력의 연구를 하고 있었던 사람들이 있었으며, 그 연구가 계속되어가는 사이에 자료라든가 여러 가지 지식이 축적 되어, 1930년대 안과 외에 시력안과(optometrist)라는 제도가 발족했다.

이와같은 시력안과의 역사가운데서 다양한 시력강화법이 연구.개발되고 그 정수를 모은것이 시력훈련(비젼테라피)으로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고할 수 있을 것이다. 안과의 베이츠가 활약하고 있었던 1930년대 시력안과에서는 시력훈련의 시초로 일컬어 지고 있는 스켄핀턴이라는 시력안과의(검안의)가 의욕적인 연구를 하게 되었다.

그는 뇌의 작용과 스트레스 등에도 주목하고, 사물을 본다는것은 안구나 외안근과 같은 부분적인 문제가 아니고 전체적인 문제라고 제기한 것이다.
비젼이라는 말에도 나타나 있는 것처럼 단순히 시력이라고 하기보다도 인간이 사물을 어떻게 보고 있는가 ?그리고 그것을 뇌가 어떻게 판단.해석해서 행동으로 옮기고 있는가를 문제로 삼은것이다.

의학계라는 것은 아직도 하드 사고이고 안과도 그 예외는 아니다. 따라서 "근시가 되어 시력이 약해지면 이제 끝장이며 남은 것은 안경을 쓰라는 것 뿐" 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다.

그러나 의학적으로 본래 사물을 보는 것은 뇌라고 말하고 있다. 그러므로뇌를 훈련함으로써 보이는 모양이 달라지는 것이다. 그와같은 소프트사고의 접근이 시력 훈련의 근간이며 그것이 바닥에 깔려 있는 것이다. 또한 스켄핀턴은 인간의 생리 적인 작용을 어지럽히는 것으로써 스트레스가 있으며 이 스트레스에 대한 대책도 필요하다는 것을 호소하고 있다.

오늘날 정보화 사회속에서 눈에 대한 스트레스가 커다란 문제로 되고 있는데 그와 같은 눈의 스트레스를 스케핀턴은 1930년부터 간파하고 있었던것이다. 즉 시력이 라는 것에 대한 파악방법과 이에 대해 선견지명을 가졌었다는 의미에서는 베이츠 이상으로 공적이 있다고 보는 사람이다.

미국에서 시작된 시력안과의 흐름가운데서 시력훈련(비젼테라피)이 나타나게 된 것인데, 그 가운테서도 스케핀던이 수행한 역할은 대단한 것이었다. 그러나 그것이 우리 나라에서는 요원한 것이었으며 겨우 이제야 군데군데 그 증후가 보이기 시작하고 있다.


  Copyright ⓒ 2002 1.2 EYE CENT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