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ail 상담
 
번호  39 출처  동아일보 조회수 2121
제 목   대만 맹인, 트랙터와 부딪친 뒤 시력 회복
기사 분야 : 국제
등록 일자 : 2002/11/25(월) 10:43

[해외토픽]대만 맹인, 트랙터와 부딪친 뒤 시력 회복

53세의 대만 여성이 최근 트랙터에 머리를 부딪친뒤 43년만에 갑자기 시력을 회복했다고 대만 동남부 타이퉁 경찰이 24일 발표.

10살때 피부발진을 앓은뒤 눈이 먼 미야구란 이름의 이 여성은 최근 교회에 갔다가 귀가중 길가에 서있던 트랙터에 머리를 찧은뒤 생긴 혹이 10일만에 점자 가라앉으면서 시력이 서서히 되살아나기 시작했다는 것.


타이퉁 소수종족 아미족 출신인 그녀가 시력 회복후 첫번째로 한 일은 자기 동생에게 "네 옷이 정말 예쁘구나"라는 칭찬의 말이었다고.


타이퉁의 한 경찰관은 "요즘 미야구는 하루 대부분을 일출과 일몰을, 그리고 다른 모든 것을 보고 또 보는데 보내고 있다. 그녀는 신이 이같은 은총을 다시 거두어들일까봐 두려워하고 있다" 고 전했다.


미야구는 성장한뒤 마을 사람들을 위해 소떼를 대신 몰아주는 것으로 생계를 이어왔고 마을사람들은 그녀에게 이따금 음식과 옷가지를 주곤했다고.


남편과 사별한 미야구는 시력을 회복한뒤 제 모습을 거울에 비쳐본뒤 자기가 아직도 예쁘기 때문에 몇몇 남자친구를 사귈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연합뉴스]




 
 
  Copyright ⓒ 2002 1.2 EYE CENTER All rights reserved.